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바닥글 바로가기

생활속식의약

우리 농산물을 별 생각 없이 먹다가 가끔 걱정이 들 때가 있다. 그 생산이나 유통과정을 직접 확인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우리 농산물의 생산과정에서 어떤 검사들이 이뤄지는지 알아볼 필요가 있다. 우리 농산물에 대한 신뢰를 높여주는 안전검사 과정을 살펴본다.

부산지방식약청 농축수산물안전과 조재륜

민족 최대의 명절 설날이 멀지 않았다. 명절에 빠질 수 없는 대표 행사가 바로 차례상 차리기일 것이다. 그런데 차례상에 올리는 농·축·수산물, 과연 안전한 것일까. 내가 구입한 제수 물품이 제대로 된 생산과 유통과정을 거쳤는지 새삼 궁금해질 때가 있다.

농민들은 농산물 재배 과정에서 비료와 농약을 사용한다. 물론 이를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 농산물도 있다. 모든 농산물은 출하 전각 생산지역의 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검사를 실시한다. 검사 항목은 잔류 농약과 중금속 수치 등이다. 검사 결과 허용 기준을 초과한 수치가 측정될 경우, 일정 기간 수확을 보류하고 재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재검사 결과에 따라 출하되거나 전체 폐기 처분이 내려지기도 한다. 검사에 합격한 농산물은 대부분 농산물 경매장으로 유통된다.

농산물 경매장으로 출하된 농산물은 경매 전 해당 시·군·구청에서 실시하는 검사과정을 다시 거치게 된다. 경매에 올려진 농산물중 무작위로 추출해 잔류농약과 중금속 수치를 또 한 번 검사하는 것이다. 이를 통과한 농산물만 경매에 붙여져 이후 전국으로 유통되어 소비자를 만나게 되는 것이다.

농산물 안전을 확보하는 장치는 이뿐만이 아니다. 시중에 유통되는 농산물을 대상으로 최종 판매단계인 시장, 대형 마트, 백화점 등에서 샘플을 수거해 검사를 실시한다. 이러한 수거·검사는 생각보다 철저한 조건과 과정을 거친다. 먼저 계절과 기후, 시장 가격, 농산물 작황 등을 고려해 대상을 선정한다. 또한 생산 농가와 생산량을 고려해 검사 건수를 결정한다. 농산물의 가공과정, 전 처리 등을 고려해 검사 항목까지 결정되면 본격적인 수거·검사가 이루어진다.

수거·검사 결과 허용 기준치를 초과한 농산물은 즉시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하고 유통량과 유통 구조를 파악해 전량 압류·폐기하도록 한다. 관할 지방자치단체는 허용 기준을 초과한 농산물을 출하한 생산자를 고발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부산지방식약청은 이러한 일련의 과정에서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기타식품판매업 영업자’ 및 ‘기타식품판매업에 농산물 등을 공급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위생관리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농산물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별 생산 품목에 따라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농산물의 생산 뿐 아니라 유통과 판매과정까지 철저한 위생 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 이렇게 되면 소비자가 더욱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와 같은 농산물 안전체계가 확립되어있지만 소비자 또한 농산물을 구입할 때 세심한 주의를 해야 한다. 최근 몇 년 새 이른바 ‘웰빙 열풍’에 힘입어 새싹채소와 향채 소비가 늘어나는 추세에 있다. 이런 채소들 관리에는 주의가 요구된다. 상온에 보관할 경우 병원성 미생물의 증식이 쉽게 일어나는 농산물이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은 제품을 구입할 때 보관상태와 생산일자를 확인하도록 하고 충분히 세척한 뒤 섭취해야 식중독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식품 안전은 생산자, 판매자, 소비자 모두의 몫이다. 앞으로도 부산지방식약청은 생산자와 판매자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정보 제공과 교육을 실시하고, 적극적인 수거·검사를 통해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해나갈 것이다. 이를 통해 국민들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받게 될 것이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