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하위메뉴로 바로가기


분야별정보

 식약처는 부적합 식품의 신속한 회수를 위해서 ‘부적합식품긴급통보시스템’과 ‘위해식품 판매차단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앞서 소개한 자가품질검사 및 정부 수거·검사 결과 부적합으로 확인된 식품에 대한 관련 정보는 ‘부적합식품통보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식약처로 전송되며 식약처는 해당 식품제조업체에 긴급회수를 명령하고, 위해식품 판매차단시스템에 관련 정보를 전송하여 소비자에게 해당 식품이 판매되지 않도록 조치하고 있습니다.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

부적합 통보된 위해식품 정보(바코드 포함)를 POS가 설치된 판매업소에 신속히 전파하여, 매장 계산대에서 판매가 자동 차단됨 POS
POS(Point of Sale)

 

<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 운영 구성도 >
 

운영 구성도


 현재 ‘위해식품 판매차단시스템’은 대형·체인형 유통매장, 백화점, 편의점 등 전국 대부분의 식품판매점(약 78천개소)에 설치되어 운영되고 있으며, 이들 매장을 이용하는 소비자는 전체소비자의 90% 이상으로 이들 소비자에 대해 위해식품이 즉시 판매차단 될 수 있습니다.